강릉연곡해변캠핑장 [사진=한국관광공사 ]

장애인과 영유아, 고령자 등 관광약자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관광지가 또 한 곳 탄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오는 12월 2일 강릉 연곡해변캠핑장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보행로‧장애인 화장실‧점자 표지 등 시설 개‧보수를 통한 물리적 장벽을 제거하고, 무장애 안내 체계 정비·인적 서비스 환경 개선을 통한 무장애 관광환경 생태계 조성을 위해 문체부와 공사가 지난 2015년부터 주관‧시행 중이다. 열린관광지는 현재 전국에 112개소가 선정·조성됐다. 

연곡해변캠핑장은 2020년 열린관광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강릉시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캠핑장 내 솔밭 보행로 포장, 샤워실 등 시설 정비, 촉각 및 음성 안내판 등 무장애 동선‧시설 개선 등 이용객의 이동 편의를 개선하고 국내 최초로 휠체어 사용자가 이용 가능한 카라반과 야영 산책길(캠핑 덱)을 설치했다.

이날 준공식 행사에는 김장호 관광정책국장을 비롯해 노점환 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김년기 강릉시 부시장, 최상현 강릉관광개발공사 사장, 강릉장애인연합회 임원진이 참석해 무장애 열린관광지를 직접 체험해볼 예정이다. 

한편 공사는 이번 행사에 앞서 지난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30여명의 관광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강릉 경포해변, 안목 커피거리, 연곡해변캠핑장 등 코스로 구성된 강릉‘친환경‧안전 열린관광 나눔여행’을 실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박인식 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조성된 열린관광지를 보다 많은 이가 이용할 수 있도록 무장애 여행코스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