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3월부터…박철웅 이사장 "농산업 혁신성장에 최선"

전북 익산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본부 [사진=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내년 3월 기관명을 한국농업기술진흥원(농진원)으로 변경한다고 30일 밝혔다.

기관명 변경 내용을 담은 '농촌진흥법 일부개정안'이 이날 공포돼 오는 2022년 3월 1일부터 시행된 데 다른 것이다. 해당 법안은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국회의원 12명이 지난 5월 공동 발의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특허기술·종자 개발 등 농업과학기술 분야 연구·개발(R&D) 성과 실용화를 목적으로 2009년 세워졌다. 이후 디지털농업·탄소중립·치유농업 지원 등으로 업무가 늘어나면서 기관명 변경 필요성이 꾸준히 나왔다. 재단이라는 명칭 때문에 민간단체나 기금운용기관으로 오해받는 문제도 있었다.

재단은 내년 3월 개정법 시행일에 맞춰 새로운 비전과 기업이미지(CI) 선포식을 연다. 이를 바탕으로 농업기술 산업진흥 선도기관 입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농촌진흥청·도농업기술원·시군농업기술센터 같은 농촌진흥기관 협력 체계도 강화한다.

박철웅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은 "새로운 명칭에 걸맞게 농업·농촌·농산업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동반성장 견인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혼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