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리에이터·플로·b.stage·이프랜드...크리에이터 이코노미 밸류 체인 구축
  • 김동훈 사업대표 “글로벌 팬덤을 연결해 크리에이터들의 성장 지원할 것”

신상규 드림어스컴퍼니 음악사업본부장, 김동훈 플랫폼사업Co. 사업대표, 배상훈 비마이프렌즈 CEO, 김준기 최고기술책임자(왼쪽부터)가 30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드림어스컴퍼니]

음원 플랫폼 플로(FLO)의 운영사인 드림어스컴퍼니가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글로벌 팬더스트리(팬덤을 기반으로 한 산업)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드림어스컴퍼니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팬덤 플랫폼 서비스 비스테이지 개발사 비마이프렌즈에 대한 지분 투자와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비마이프렌즈는 글로벌 팬덤 신화를 이끈 팬덤 플랫폼 ‘위버스’의 핵심 멤버들이 창립한 스타트업이다. 지난 29일 크리에이터, 아이코닉 브랜드 소유기업, 엔터테인먼트사 등이 팬과 직접 소통했다.
 
비마이프렌즈는 무료·유료 동영상 업로드, 글로벌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팬덤 서비스를 돕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의 플랫폼 소프트웨어 b.stage(비스테이지) 베타서비스를 론칭했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국내 K-팝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b.stage의 채널 리셀러 권한을 갖게 됐다. 엔터테인먼트 분야 팬덤 보유 기업들이 기존 대형 IT플랫폼에 종속되지 않고 클라우드를 통해 팬 플랫폼을 자유롭게 구축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양사는 음악, 오디오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를 오디오 기반 팬 플랫폼으로 확장하기 위한 서비스와 사업모델 협력도 적극 추진 중이다.
 
플로의 크리에이터들은 b.stage에 쌓인 본인의 팬덤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콘텐츠나 굿즈, 유료 콘텐츠 등 새로운 비즈니스모델(BM)까지 만들어낼 수 있다.
 
배상훈 비마이프렌즈 CEO는 “팬덤에 대한 공통의 이해를 바탕으로 드림어스컴퍼니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다”면서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팬들과 긴밀한 관계를 강화하고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함께 이끌어가고자 하는 기업들의 파트너로 빠르게 성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동훈 드림어스컴퍼니 사업대표는 “음악을 넘어 오디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만들어가는 플로가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에 직접적인 경험과 노하우, 개발기술을 갖고 있는 비마이프렌즈 팀과 힘을 합칠 수 있게 돼 매우 기대된다”면서 “플로를 오디오 크리에이터 기반 오픈플랫폼으로 전환하고 b.stage와 함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가 확장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