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대
Next
  • 1 / 9
  •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찰의 신변보호 대상 여성을 스토킹해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35)이 29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김병찬은 지난 19일 옛 연인 A씨의 집에 찾아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당시 A씨는 수개월간 "다시 만나 달라"며 자신을 괴롭혀온 김씨를 여러 차례 신고하고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었다.

    김씨는 범행 하루 전 서울로 상경해 모자와 흉기를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