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위 7개 브랜드 중 유일하게 작년 동월보다 많이 팔아
현대자동차가 호주 시장에서 월간 자동차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상위 7개 브랜드 중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늘어난 것은 현대차가 유일했다.

2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호주에서 약 6200대를 판매, 전체 자동차 업체 중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호주에서 자동차 판매량 2위에 오른 것은 지난 2019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지난달 호주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한 브랜드는 일본 도요타로 나타났다.

모델별로는 i30와 투싼이 각각 1800대, 1500대가량 팔리며 현대차의 약진을 이끌었다. i30의 경우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6% 늘어나면서 모델별 순위에서 4위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존재감도 다지고 있다. 현대차 호주판매법인이 지난달 시행한 아이오닉 5 물량 240대에 대한 온라인 주문 신청은 두 시간 만에 마감됐다. 아이오닉 5는 호주 자동차 시장조사기관 ‘카세일즈’가 선정한 ‘2021년 올해의 차’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도요타 미라이를 누르고 호주의 주(州) 정부 관용차로 채택됐다. 현대차는 올해 초 넥쏘 20대를 호주 수도행정준주(ACT)에 공급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호주 정부가 현대차와 함께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 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어 앞으로 현대차가 호주 친환경차 시장에서 지배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편 호주 시장에서의 올해 1~10월 누적 현대차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1만대가량 많은 약 6만1000대로 집계됐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