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상철 전 충남대학교 총장 상임의장 체제… 공동의장에 최민호 세종시당 위원장, 교육부·국방부·행정안전부 전직 차관 등 참여

 ▲ 윤형권 충청연대 대변인 / 사진= 아주경제 DB

국내 제1야당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지지 충청권 연합조직이 결성됐다. 대변인에는 재선 광역의원을 역임한 윤형권 전 세종시의원이 임명됐다. 윤형권 충청연대 대변인은 지난해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세종시 갑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윤 대변인은 전직 기자로 2014년 광역의회에 입성, 민주당 소속으로 재선의 세종시의원을 역임한 인물이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그는 21대 총선에 출마하면서 자당 후보였던 홍성국 국회의원의 자질을 공론화 시켜 당의 방침과 다른 행보로 10년 간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다. 올곧은 정치를 위해 옳은 말을 하고도 징계를 받았다고 판단한 그는 이에 반발해 곧바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를 강행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 정상철(가운데) 상임의장과 공동의장들이 회동이 끝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윤석열 지지 충청연대

28일 충청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하는 충청연대가 본격적인 세력 확장에 나섰다. 충청연대는 11월 26일 대전광역시 한 식당에서 의장단 회동을 갖고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충청권 시민들을 규합하기 위해 조직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충청연대 상임의장은 정상철 전 충남대학교 총장이 맡았고, 공동의장에는 최민호 세종시당 위원장, 김신호 전 교육부 차관, 박경국 전 행정안전부 차관, 황인무 전 국방부 차관, 임열수 전 건신대학교 총장, 한상길 전 민주평통부의장, 이승환 전 한국시사신문 편집총괄국장이 맡게됐다.

정상철 상임의장은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충청권 시민들의 열기가 매우 뜨겁다"며 "윤석열 후보가 반드시 당선되도록 충청권 시민들이 똘똘 뭉치자"고 결의문을 발표했다. 박경국 공동의장도 "역대 대선에서 충청권에서 이긴 후보가 국민의 선택을 받은 대통령이 됐다"며 "충청도에 뿌리는 둔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윤형권 대변인은 "충청권에서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조직으로 지난 10월 18일 발족, 대전·충남·충북·세종에 거주하는 시민 4만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라며 "올해 중 회원 5만명 확보를 목표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충청연대는 정권 교체를 갈망하는 충청권 시민이라면 누구든지 가입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