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장동 상설 특검에 '유보적' 입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상설 특검 수사 가능성에 대해 "현 수사팀을 믿고 기다려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25일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이 같이 언급하며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뭐라고 말씀드리기 섣부르다"며 "특혜 부분 수사는 어느 정도 됐지만 그렇다고 마쳐지지 않았고, 로비 부분은 아직 평가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현행 특검법상 국회가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본회의에서 의결하거나 법무부 장관이 이해관계 충돌이나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특검을 도입할 수 있다. 

박 장관은 검찰 수사팀의 대장동 주요 인물 기소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중간 수사 결과 발표"라고 평가한 부분에 대해서는 "중간 수사 결과 발표라고 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가 수사 결과의 미진함을 꼬집고 특검 필요성을 거론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검 도입을 말하는 건 제가 지휘·감독을 하는 수사팀의 수사 결과를 부인·부정하는 형국"이라며 "결국은 국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된 대장동 수사팀의 '쪼개기 회식' 참여자 징계 여부에 대해서는 "주임 부장검사가 경질됐는데, 보고를 더 받아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