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실 안 밝히고 사과 없어 유감…조화·조문 계획 無”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청와대 입장 브리핑을 위해 춘추관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과 관련해 “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했다.
 
특히 청와대는 전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발표한 입장은 ‘추모 메시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브리핑 제목은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대변인 브리핑’이고, 지난번은 ‘노태우 전 대통령 추모 관련 브리핑’이었다”면서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명복을 빌고, 유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발표한 브리핑에 대통령님 뜻이 담겨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소개하지는 않았다.
 
이 관계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규명에 협조하지 않았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는 게 브리핑에 담겨 있다”면서 “그 부분에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전(前) 대통령’이란 호칭을 쓴 것과 관련해선 “브리핑을 하기 위해 직책을 어쩔 수 없이 사용한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직접적으로 말씀을 하신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청와대의 공식 호칭이 대통령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더 언급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고, 장례 방식에 대해서는 “유가족이 가족장을 치르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