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김총리 주례회동…"병상확보 주력·추가접종 간격 단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1-11-22 18: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연내 추가접종 대상 559명→1378명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 후 대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작 이후 3주간의 경과를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에서 60대 이상과 청소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중증 환자 증가로 수도권 병상 가동률이 급증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고령층과 고위험시설 등을 대상으로 추가 접종을 최대한 빠르게 하고,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한 추가 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고령층, 고위험군 등에 대한 접종 간격을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연내 추가접종 대상은 당초 559만명에서 1378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신속한 접종을 위해선 "요양병원 등 고위험 시설은 보건소별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찾아가는 접종을 하고, 개별 거주자 등은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주민센터, 이·통 반장까지 참여하는 체계를 갖춰 총력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있는 44만명은 이번 주 중 추가 접종을 마치고, 노인시설 등 나머지 고위험시설 접종도 최대한 신속히 완료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률이 낮은 청소년들에게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노래연습장과 대형 공연장에는 '방역 패스' 적용을 검토 중이다.

병상 확보 방안으로는 거점병원 추가 지정, 비수도권 병상 공동활용 등을 보고했다. 김 총리는 "해당 행정명령을 확실하게 이행하고, 재원 적정성 평가 강화, 인력·병실 운영에 대한 자율성 부여 등을 통해 실제 가용한 병상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무증상·경증 확진자는 재택 치료를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확진자 진료가 가능한 전담병원 등의 외래진료와 연계해 환자를 보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