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부터 우리나라 국적자의 호주 입국이 허용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격리 없는 여행뿐 아니라 취업·유학·워킹홀리데이 등의 비자 입국도 가능하다. 

22일(현지시간) 호주 공영방송 ABC는 호주 정부가 싱가포르에 이어 한국과 일본에도 입국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수도 캔버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은 방안을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사진=EPA·연합뉴스]


앞서 호주 정부는 자국의 백신 접종률 80% 달성에 맞춰 단계적으로 방역 완화 조치에 나섰다. 입국 규제 완화의 경우, 지난 21일부터 싱가포르와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조치를 단행했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호주 시민·영주권자를 제외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강력한 입국 규제를 단행했다. 사실상 호주의 국경이 2년 가까이 폐쇄된 상태였던 것이다. 

호주 정부는 입국 비자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출국 전 3일(72시간)이내에 자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증빙을 제시할 경우 격리 조치 없이 바로 호주 입국과 자국 내 이동을 허용한다. 
 
아울러, 다음 달부터 우리나라와 일본 국적자를 대상으로는 여행객 뿐 아니라 유학과 노동 이주도 허용된다. 

이날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16세 이상 백신 접종률은 85%를 넘겼으며, 이제 경제회복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을 앞으로 내디뎌야 한다"면서 "숙련 노동자와 학생들이 호주로 돌아오는 것은 우리(호주)의 (일상) 복귀 경로에서 중요한 이정표"라고 강조했다. 

모리슨 총리는 별도의 허가 없이 입국이 허용되는 '합당한 비자(Eligible Visa)'에 대해 기술·취업·유학·워킹홀리데이 등이 포함한다고 돼 해당 비자 소지자들의 호주 입국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카렌 앤드루스 호주 내무부 장관은 현재 호주 정부가 연간 20만명의 노동 이주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면서 "가능한 한 빨리 많은 사람들을 호주로 데려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이는 지난 2년 간의 입국 규제로 자국 내 숙력 노동자가 부족하다는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0월 독립 정책연구소인 '인프라스트럭쳐 오스트레일리아'는 보고서에서 오는 2023년까지 10만5000개의 일자리에 고용할 숙력 노동 인력이 부족하다고 추산했다. 

이는 현재 호주 내 전체 인프라 산업 직군 일자리의 3분의1에 해당하는 수치로, 향후 15년 안에는 전체 인프라 인력 40%가 부족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소는 △전기기술자 △선임 엔지니어 △목공 △건축가 △화가 등 전반에 걸쳐 고급 숙련 인력이 부족하다면서, 인력 수요가 최고조에 달하는 2025년에는 △7만명의 과학자·엔지니어와 △1만9000명의 관리 인력 △2만8000명의 무역·일반 노동자가 부족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함께, 호주 정부는 중국과의 무역 갈등으로 큰 타격을 입었던 자국의 유학 산업의 재건도 천명했다. 

사이먼 버밍엄 호주 재무장관은 "국제 유학생들은 우리 경제에 약 400억 호주달러(약 34조4396억원)의 가치가 있다"면서 "유학 비자에는 제한을 두지 않을 것이며, 내년 초 개학을 위해 학생들은 대학에 돌아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호주는 해외 유학생을 통해 연간 250억 달러(약 30조원)의 경제 가치를 창출했다. 전체 대학 등록 학생 수의 21%가량이 외국인 유학생이었으며, 이 중 중국인 유학생의 비율은 2018년 당시 전체 유학생의 38%에 달하기도 했다.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의 상징인 오페라하우스 전경. [사진=EPA·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