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AMA 대상 수상한 방탄소년단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대상을 거머쥐었다.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로 처음 미국 무대에 올랐으며 아시아 가수 최초로 대상을 거머쥐어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22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Microsoft Theater)에서는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이하 AMA)'가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AMA의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의 트로피를 안았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역대 최다 수상자(32개)인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를 비롯해 아리아나 그란데,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레이크, 위켄드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당당히 대상의 영예를 안아 음악 팬들을 환호케 했다.

방탄소년단의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대상은 매우 뜻깊다. 지난 2017년 'DNA'로 처음 미국 데뷔 무대를 가졌던 방탄소년단이 4년 만에 대상까지 거머쥔 것.

RM은 "너무 놀라서,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놀라운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진심으로 영광이다. 4년 전 'AMA' 무대에 올라 'DNA'를 공연하면서 흥분됐고 긴장됐는데 이후 긴 여정에서 누구도 이 상을 받을 것이라고 상상을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덕에 이룰 수 있게 됐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한국에서 온 7명의 소년이 음악에 대한 사랑과 아미의 사랑과 지원을 받아 여기까지 왔다. 기적이기 때문에 당연히 여기지 않겠다. 영광을 여러분께 돌리고 하이브, 빅히트뮤직의 모든 스태프에게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슈가는 한국어로 "4년 전 'AMA'로 데뷔 무대를 가졌다. 이렇게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 이 모든 게 아미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국은 영어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었다. 이 상은 우리가 열게 될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라면서 "몇 년 전부터 배우고 있는 게 있다면 매 순간이 소중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를 강타한 '버터'로 AMA 3관왕을 차지했다. 대상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외에도 '페이보릿 팝송' 부문, '페이보릿 팝 듀오 오어 그룹' 부문까지 트로피를 받았다.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은 셈.

방탄소년단은 이날 AMA에서 이례적으로 두 번의 무대를 꾸몄다. 세계적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의 라이브 무대를 가졌고, 글로벌 히트곡 '버터'로 시상식 마지막을 장식했다.

한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 등과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불린다.

올해는 전문가 투표 없이 대중 투표로 수상작을 결정했다. 미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소셜 미디어 플랫폼인 틱톡을 통해 투표했다. Z세대의 의견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AMA는 그래미어워드의 전초전으로도 불린다. 지난해 이어 내년에도 그래미어워드에 도전하는 방탄소년단이 AMA에 이어 그래미어워드까지 휘어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래미는 오는 23일(현지시각) 후보 명단을 발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