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시행 후 경찰관들의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드코로나로 대면범죄가 늘어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치안 활동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달 들어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찰관은 총 134명으로 확인됐다. 지난 18일을 기준으로 집계됐지만 이미 9월(67명)과 10월(110명) 확진자 수를 훌쩍 넘어섰다. 이같은 추세라면 이달 내 2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지난 해에는 '2차 대유행' 시기인 8월(25명)과 '3차 대유행' 시기인 11월(13명)과 12월(40명)을 제외하고는 한 자릿 수를 기록했다.코로나 감염자는 올해 들어 두 자릿수를 유지하면서 5월(40명), 6월(19명) 등 감소하는 듯 했지만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지난 8월(46명)부터 다시 늘어나더니 10월에는 세 자릿수를 처음 기록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의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6월 8명에서 시작해 7월 21명, 8월 18명, 9월 37명, 10월 31명을 기록했고 이번 달 74명으로 다섯 달만에 9배 이상 늘었다. 경찰관들의 돌파감염 비율도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지난달 92명(83%), 이번 달은 105명(78%)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7∼30일 기준 전체 확진자 중 돌파감염 비율은 48.1%였다. 이에 따라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이 정작 코로나19 위협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집회 제한 인원이 499명으로 늘어나고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이 풀리는 등 치안 수요가 늘어나면서 경찰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은 높아진 상황이다.  직업 특성상 즉각적인 현장 출동이 수반되는데다 여러 사건 관계인들을 조사해야 하기 때문에 불특정 다수와의 대면 접촉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일상회복 단계에서 경찰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최근 경찰관 감염 확산세에 대한 세심한 관리와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