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년이 금융에게, 금융이 청년에게’ 주제로 진행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금융 유스포럼 현장을 방문해 청년들이 금융을 고민하고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는 논의의 장이 생긴 것을 격려하고,  청년들에게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융 유스포럼’ 현장을 방문해 금융·경제계의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금융위원회는 고 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청년이 금융에게, 금융이 청년에게’를 주제로 금융 유스포럼 회원 20여명과 만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고 위원장은 “디지털장비를 태어날 때부터 사용하고 자산관리에 친숙한 청년층이 금융산업의 주역으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청년이 우리 금융시장·금융정책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앞으로 금융의 발전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년 참여 및 소통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를 통해 제기된 금융자산형성, 창업·취업 등 잠재력 실현을 위한 청년금융 추진과제를 지속 논의하겠다”고 했다. 

이어 “금융권과 청년금융공모전’을 통해 민간과 청년의창의적인 금융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킬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국진 메이슨캐피탈 팀장은 “대학생·청년은 금융에 관심이 많기도 하지만 금융권 ‘일자리’에 더 관심이 많다”면서 “근본적으로는 일자리를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조수민 학생은 “최대한 많은 청년이 정부의 정책을 체감할 수 있도록 청년 친화적인 소통방식이 필요다”면서 “금융용어가 익숙하지 않은 청년이 많은만큼 간단하고 재미있게 전달하려는 노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이날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계획에 대해 “금융 유스포럼을 통해 청년금융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보다 많은 청년들과 소통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금발심 청년분과’의 지속운영 및 ‘청년금융공모전을 통해 청년금융정책을 고도화하고 상품·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