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안보센터로 격상 추진…국회서 예산 등 논의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 [사진=외교부 제공]


외교부가 경제안보 태스크포스(TF)를 차관보급 조직으로 격상 운영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19일 경제안보TF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심의관(팀장) 등 6명 규모로 신설된 경제안보TF는 이날부터 이성호 경제외교조정관이 단장을 맡는다. 담당국은 국제경제국, 양자경제외교국, 기후환경과학외교국 등 3개국으로 확대 개편됐다.

TF에는 공급망은 물론 디지털·신흥기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분과가 신설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요소수 사태처럼 지정학적 변수와 기후 변화, 디지털 전환 등 우리가 당면한 큰 변화의 흐름이 피부에 와닿기 시작했다”며 “기존 조직 체계로 대응하기 어려운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세계경제 질서가 기존 개방 위주에서 일부 블록을 형성하는 쪽으로 전환되면서 정부나 재외공관의 역할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중장기적으로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 유관기관이 '팀 코리아'로서 대외 위기관리에 대응한다는 각오다. 공관 또한 해외 지킴이의 전진기지이자 센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경제안보TF를 경제안보센터로 격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현재 국회에서 예산 등을 논의 중이다.

다만, 해외 주요 국가들에 비해 소극적인 움직임이란 지적도 나온다. 우니라나 범정부 협력체계는 TF에 머물고 있어서다. 미국의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당시 100일간 공급망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은 내각에 경제안보상을 신설했으며, 경제안보일괄추진법을 추진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