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당사 후보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19일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국민약탈로 정치자금을 마련한 것이며, 이재명 게이트라는 점이 증언으로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장동 분양대행업체 대표가 남욱 변호사에게 43억원을 건넸다는 보도를 언급, 이렇게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2014년 6월 지방선거의 선거비용과 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였다는 관계자의 증언까지 확보됐다고 한다"며 "진실의 일단이 오늘 드디어 명백히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인 유동규는 2013년부터 남욱 일당과 뇌물로 유착됐고 2014년 4월 공사를 나와 이재명 성남시장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다"며 "43억 원이 정치자금과 뇌물로 쓰였다는 관계자 진술과 정확히 일치한다. 누가 보더라도 이재명 게이트의 ‘결정적 국면’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는 "이 정권에 길들여진 검찰과 경찰로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가 과연 가능하겠는가. 그동안의 수사 진행을 보면 극히 회의적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다. 당장 특검을 도입해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쳐야 한다"며 "녹취록 하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방대한 돈의 흐름부터 모두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 후보는 국민들의 질타가 쏟아지자 뒤늦게 특검을 받겠다고 하지만, 구구절절 조건이 많다"며 "그러나 이재명 게이트 진상규명에 관해 조건을 거는 정치적 거래는 불가하다"고 했다. 

그는 "수사는 시기를 놓치면 진상을 밝힐 수 없다. 특검은 조속히 출발해야 한다"며 "절차적 문제로 차일피일 미루면 대선까지 끌고 가려는 늦장 부리기는 국민께서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