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브레인' 배우 이선균[사진=애플TV+ 제공]

배우 이선균이 영화 '기생충'에 이어 '오징어 게임' '마이네임' 등 K-콘텐츠가 세계적 흥행을 거둔 것에 관한 소회를 밝혔다.

10일 오후 애플TV+ 한국 첫 오리지널 시리즈 '닥터 브레인'(감독 김지운) 주인공 이선균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앞서 이선균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으로 세계적인 반응을 끌어냈던바. 애플TV+ 시리즈 '닥터 브레인'을 통해 또 한 번 글로벌한 행보를 보인다.

이선균은 "글로벌 기업에서 작업한 결과물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다는 게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이어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끈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 관해 언급, "하루 만에 다 보았다"라고 말했다.

이선균은 "당시 다른 작품을 촬영하고 있었는데, 오래전부터 이야기를 들어온 터라 정말 궁금했다. '오징어 게임'을 하루 만에 다 보았는데 정말 재밌더라. 세계적으로 K-콘텐츠가 유행하고 있는 게 신기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K-콘텐츠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건 지금까지 우리의 문화가 쌓여서 (반응을) 만들어낸 거 같다. 방탄소년단의 파급력과 '기생충'의 칸 영화제, 아카데미 수상 등으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궁금증을 일으키지 않았을까? 그런 궁금증이 한국 콘텐츠에 관한 관심으로 이어졌고 배우, 제작진의 재능과 책임감, 노력으로 지금의 결과가 얻어진 거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선균이 주연을 맡은 애플TV+ '닥터 브레인'은 타인의 뇌에 접속해 기억을 읽는 뇌동기화 기술에 강박적으로 집착하는 천재 뇌과학자의 이야기다. 홍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이선균은 고세원 박사 역을 맡았다. B.C 뇌과학연구소 소속 뇌과학자로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인물. 사회화를 거듭해 감정을 체득한 캐릭터다. 지난 4일 애플TV+를 통해 공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