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에 글..."여가부 일부 기능도 조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여성가족부 명칭 변경과 일부 기능 조정을 시사했다.

10일 이 후보 페이스북을 보면 이 후보는 전날 '여성이 안전하고 행복한 성평등국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아서는 안 되는 것처럼, 남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것도 옳지 않다"며 "차제에 여성가족부를 평등가족부나 성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조정을 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적었다.

이 후보는 "모든 사람은 차별당하지 않고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 궁극적으로 우리 사회는 모든 불합리한 차별을 없애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정치의 중요한 책무는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통합을 이루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여성 남성 간 갈등 원인을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있다. 저는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 총량 부족, 그로 인한 경쟁의 격화가 근본 원인이라 생각한다"며 "그런데 일부 정치권과 언론이 이런 본질은 제쳐놓고 약자 간의 갈등, 젠더갈등으로 문제를 확대하고 부추기는 측면이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단초는 성장회복을 통해 기회 총량을 늘이는 것에 있다"며 "전쟁이 돼버린 경쟁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성장회복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여전히 우리 청년층과 여성에게 결혼과 출산, 육아는 큰 부담이다. 모두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정책, 실제 삶에 분명히 체감되는 정책들을 추진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며 △남녀 육아휴직 확대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예산 적극 투입 △돌봄 노동자 처우 개선을 언급했다.

아울러 "성별 임금공시제 도입 등을 통해 공공기관, 사기업에서 성별 임금격차를 해소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채용에서의 성차별도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여성청년들이 사회에 진입하는 단계에서부터 차별당하지 않도록 국가 차원의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며 "여성의 정치참여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이 후보는 "대한민국이 중요한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 전환기, 우리의 자세는 이전과 달라져야 할 것이며 새로운 길을 개척해가야 할 것"이라며 "그 새로운 길, 여성들이 열어주시길 기원한다"고 요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