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정상회담 일정이 다음 주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해당 사안을 잘 알고 있는 인사들을 인용해 이 소식을 전하면서 구체적인 회담 날짜는 양국이 아직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1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아직 두 정상은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진행한 적이 없다. 지난 2월과 9월 통화 방식으로 두 차례의 양자 대화를 진행했을 뿐이다.

다만,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중국 측에 통화 회담을 제안해 시 주석과 90분 동안 대화하며 정상간 대화를 통한 양국 관계의 '책임감 있는 관리'를 강조했다. 또한 미국 측은 당시 통화에서 미·중 정상회담 개최 역시 제안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은 2015년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후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지난달 스위스 취리히에서 만나 두 정상의 연내 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공감하고 화상 방식 회담 진행에 합의하기도 했다.

그간 언론은 두 정상이 지난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나 이달 초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회담을 계기로 양자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시 주석의 대면 행사 불참으로 결국 무산됐다.

비록, 미·중 정상의 단독 대면 정상회담은 무산했으나, 다음 주 첫 화상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관계 개선의 계기가 마련될 것이란 기대는 여전하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중국과의 체제 경쟁을 선언한 한편, 북핵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등 필요 부문에선 양국이 협력해 양국의 관계 파국을 방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역시 소극적이지만 일정 조건 아래 양국 협력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

아울러, 올 연말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행 평가 기한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두 정상의 대화를 통해 양국의 무역 관계가 개선할지 여부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