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형병원 확장 각축전, 부동산 덩달아 들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1-11-09 11: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 노원, 인천 청라, 경기 시흥 등 수도권 곳곳 분원 계획

  • 의료서비스 혜택·고소득 의료 종사자 유입에 아파트값 올라

 

대형병원 분원이 들어서는 지역들의 부동산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고품질의 의료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점이 집값에 호재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고소득 의료 종사자들의 유입으로 주택 수요가 크게 늘어나며 아파트 가격을 올리고 있다.

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빅5로 통하는 주요 병원들이 서울 노원, 인천 청라, 송도, 경기 시흥, 남양주 등 수도권 곳곳에 분원을 열며 의료시설을 확장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대형병원이 부족한 노원구에 의료시설 조성이 물꼬를 텄다. 서울시의 '동북권 신도심' 개발 사업에 따라 창동차량기지와 도봉면허시험장 부지에 서울대병원을 중심으로 한 '바이오메디컬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노원구는 정책자문단을 구성하고 서울대병원과 업무협약을 맺는 등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은 청라와 송도를 중심으로 대형병원이 속속 들어올 예정이다. 아산병원은 청라국제도시, 세브란스병원은 송도국제도시에 각각 새 병원을 낼 계획이다. 청라국제도시는 지난 7월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이 청라의료복합타운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향후 글로벌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지난 2월 기공식을 가진 송도 세브란스병원은 2022년 착공해 2026년 개원이 목표다.

시흥 배곧신도시도 올 상반기 서울대병원 건립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이로써 800병상 규모의 서울대병원 분원이 들어서는 게 사실상 확정됐다. 평택에서도 브레인시티 산업단지 내 의료복합타운 공모 결과 아주대병원-투게더홀딩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상태다.

남양주 왕숙신도시도 대형병원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허허벌판이던 곳에 신도시가 건설되면서 인구가 대폭 늘어날 예정인데 아직 남양주 시내에는 상급종합병원 수준의 대형병원이 없어서다. 왕숙신도시가 개발되면 남양주시 인구는 100만명이 넘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승인한 왕숙 지구계획에는 병원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용지가 두 곳으로 각각 3만9241㎡, 1만9241㎡에 달한다. 고려대의료원을 비롯해 경희의료원, 원광대병원 등이 해당 부지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들 대형병원이 들어서면 지역 집값 상승을 부추길 전망이다. 실제 2019년 개원한 은평 성모병원 바로 앞 ‘은평스카이뷰자이’ 전용면적 84㎡는 8월 12억9300만원에 거래가 이뤄져 은평뉴타운 일대 최고가 아파트로 자리 잡았다.

내년 개원 예정인 중앙대 광명병원 앞 ‘유-플래닛 광명역 데시앙’ 전용면적 84㎡도 15억2000만원에 6월 손바뀜이 이뤄져 주변 시세를 이끌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고령화 사회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응급 상황 발생 시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접근성은 주택 가치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인”이라며 “다만 실제 병원 완공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