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기업망 고도화 작업 중...통신 장애 발생
  • 협력사 직원 실수지만..."저희 책임으로 생각"

구현모 KT 대표가 통신 장애 사고와 관련해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현모 KT 대표가 통신 장애 사고와 관련해 “소비자 보상에 대한 부분은 약관에 있지만,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대표는 28일 서울 종로구 KT 혜화타워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만난 직후 “근본적으로 테스트베드를 운영해 가상테스트를 하고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적인 영향이 미치지 않고 국지적으로 영향을 미치도록 만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KT는 재발방지 대책에 초점을 뒀다. 구 대표는 “정부와 협조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은 내일 정부에서 발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내부에서 엄격한 프로세스를 적용해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을 해왔음에도 이번 사고가 발생하게 됐다”면서 “협력사가 작업을 했지만, 기본적으로 관리나 감독 책임은 KT에 있다”고 밝혔다.

보상 규모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구 대표는 “내부 이사회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이 시점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약관 개정 가능성도 언급했다. 구 대표는 “정부가 약관상 피해보상 기준을 개정하겠다고 말씀을 하셨고, 지금 현재는 비대면 사회로 통신에 의존하는 서비스가 많기 때문에 개선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선 “원래 라우팅 작업은 야간작업으로 승인을 받는 것이지만, 작업자가 주간에 작업을 했다”면서 “하지만 저희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고, 물리적으로 막을 수 있는 상태를 연구해서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고는 망 고도화 작업 중 발생한 사고라고 밝혔다. 기업망을 고도화하기 위해 새로운 장비를 설치하고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는 얘기다.

KT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구 대표는 “신고센터는 과거 운영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다음 주 정도에 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콜센터에 들어온 내용을 역으로 추적해서 먼저 전화를 드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