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 측 “경선이라 대충 하나…대통령 되겠단 분이 주요 현안 몰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외교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원희룡 예비후보를 겨냥, “너는 모르지 하듯이 묻는 그 태도는 참으로 역겨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강원 권역 합동토론회가 끝난 뒤 페이스북에 “마지막 토론에서도 그런 야비한 방법으로 질문해서 상대방을 골탕 먹이는 짓을 계속한다면 계속 무시하고 답변치 않을 생각”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앞서 토론회에서 원 후보는 홍 후보에게 탄소세 도입과 관련된 입장을 물었고, 홍 후보는 “원 후보의 정책을 설명한 뒤 질문하라”고 했다. 원 후보가 “내 주도권 토론인데 왜 대답을 안 하냐”고 하자, 홍 후보는 “야비하게 질문을 하니까 그렇죠”라며 답변하지 않았다.

원 후보는 “본선에서도 그렇게 토론하실 거냐”고 물었고, 홍 후보는 “본선에선 내가 훨씬 잘하죠. 당내 토론이기 때문에, 제가 제대로 안 하고 있는 겁니다. 묻는 것도”라며 “참 머리가 그렇게 좋은 분이 어떻게 토론을 그렇게 하느냐”고 했다. 원 후보는 “토론에 답은 안 하고 인신공격 내지는 비아냥을 한다”고 했다.

홍 후보는 “탄소세는 기업 부담과 물가 상승의 부담이 커서 중립이란 답변을 이미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면서 “제가 집권한다면 집권 5년 동안 보류할 수도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질문 자체가 지난번 수소 질문과 같이 야비해서 오늘은 답변치 않았다”고 했다.

홍 후보는 “대선 토론장에서 자기 사건의 변명이나 늘어놓는다거나, 상대방을 골탕 먹이는 야비한 질문은 앞으로도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가경영의 그랜드 디자인을 논하는 자리가 돼야 할 대선 토론장이 참 저질로 변해간다”고 했다.

원희룡 캠프의 백경훈 대변인은 “본선에서 이재명 후보님을 상대로 모르는 질문이 나오면 뭐라고 변명하실 거냐. 대통령이 되면 아랫사람이 다할 거라고 변명하실 거냐”면서 “‘바지사장 대통령’ 콘셉트로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면 착각”이라고 했다.

백 대변인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이런 주요 현안들에 대해 잘 모르시는 것도 충격적인데, 답변은 더 충격적”이라며 “본선에 가선 훨씬 잘할 거다. 지금은 경선이라서 대충 하고 계시냐”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