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레인 LNG터미널 현장 정산 문제로 일회성 비용 반영

[GS건설]


GS건설은 올 3분기 매출액 2조1720억원, 영업이익 152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6.26%, 27.27% 감소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1조3329억원으로 29.68% 증가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완공한 바레인 LNG터미널 현장의 정산 문제로 1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돼 영업이익이 줄었다"면서 "이 비용은 향후 적절한 절차를 거쳐 환입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1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빠진 것을 감안하고도 1520억원의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면서 "일회성 비용을 뺀 실적은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건축·주택부문은 올 3분기 매출액 1조604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20.3%를 기록했고, 신사업부문도 같은 기간 매출 189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13.9%를 달성했다.

미래 성장을 가늠하는 지표인 신규수주는 2조63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올 4분기 GS이니마의 오만 수주 추가 인식과 호주 대규모 인프라 수주가 예정돼 있어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된다.

올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6조4180억원, 영업이익 4540억원, 신규수주 7조428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2%, 16.8% 줄었다.

반면 신규수주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각각 7.1%, 8.1%를 기록하며 견조한 이익률을 달성했다.

GS건설 관계자는 "3분기에는 일회성 요인으로 인한 영향이 있었지만 4분기 이후에는 건축·주택부문, 신사업 부문의 성장과 해외 수주의 호조로 반등해 견조한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며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그리고 적극적인 신사업 발굴을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 지속 가능 경영의 기반을 탄탄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