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보 직속으로 사회대전환위원회 구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섰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명예선대위원장직을 맡기로 했다.

추 전 장관은 2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이 후보와 만나 “이번 대선은 우리 이성을 더 연마시켜서 다가오는 새로운 세상, 대전환이라고도 하는 것을 어떻게 헤쳐 나가 토대를 밟느냐, 그 과제가 있지 않을까”라며 “개혁저항세력을 뛰어넘어서, 발목 잡히지 않게 노력도 해야 하지만 그걸 뛰어넘는 큰 시야를 가져야 하는 때”라고 밝혔다.

이어 “자화자찬 같지만 ‘제가 참여를 안 했으면 개혁을 실종시킬 뻔했구나’ 하는 생각도 한다”며 “후보님의 역할이 대단히 막중하다. 용광로 선대위를 상기하면서 더 크게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를 보고 많은 분들의 (대장동 개발 의혹)의문점이 풀렸다”며 “당당한 것은 진실이기 때문에 덮어씌워도 진실은 솟아난다. 그렇기 때문에 후보에게도 믿음이 생기는 것”이라고 이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이 후보는 “추 전 장관이 개혁 화제를 많이 말씀해줘서 제가 안 해도 되는 상황이 됐다”며 “제가 다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장관님이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또 “박용진 의원이 경선에서 '운동장을 넓게 쓴다'는 얘기를 했다. 그런 측면에서 선대위 구성도 더 협력적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찬 회동 이후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공보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두 분은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위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합심하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이 후보가 정중히 요청하고 충분히 협의해 추 전 장관이 선대위의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후보 직속으로는 '사회대전환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