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이 급성장하고 있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고위 관계자는 25일 열린 LG화학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LFP 배터리의 장점을 고려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 우선 적용하는 방향으로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전기차 비용 절감을 위해 저가형 차량을 중심으로 LFP 배터리 탑재를 확대하는 추세다. LFP 배터리 시장은 그동안 CATL, BYD 등 중국 업체들이 주도해 왔다.

LFP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주력으로 생산하는 니켈·코발트·망간 등으로 이뤄진 삼원계 배터리(NCM) 대비 가격이 싸지만, 무겁고 에너지밀도가 낮아 주행거리가 짧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LG에너지솔루션은 ESS용 LFP 배터리를 우선적으로 개발한 뒤, 추후 기술 개발 등으로 LFP 배터리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게 되면 전기차용으로도 양산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3분기 제너럴모터스(GM)의 쉐보레 볼트EV 대규모 리콜 사태 이후 추가적인 리콜이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앞서 입장을 밝힌 LG에너지솔루션 고위 관계자는 "최근 생산된 배터리 제품은 안전성이 강화된 설계가 적용됐고, 개선된 공정을 적용해 불량 가능성을 낮췄다"며 "또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진단 소프트웨어 적용을 통해 불량품 선별이 가능하도록 진단 기능을 고도화해 대규모 리콜이 반복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