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24일(현지시간) 도착했다.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친 정 회장은 전용기를 통해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정 회장은 미국 출장길에서 로스앤젤레스(LA)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방문하면서 미국 판매 전략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회장은 25일 자카르타 북부 JI엑스포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엑스포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등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 등을 만나 현지 전기차 생산과 판매 등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1조20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에 아세안 첫 생산공장을 짓고, 내년 1월 내연기관차부터 양산을 시작한다. 3월 전기차 첫 생산을 위한 협의도 현재 진행 중이다.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와 관련 부품들을 생산하며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