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곳당 5000만원씩 총 6억원 국비 지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여성가족부는 내년부터 1인 가구 '사회적관계망 지원 사업'을 시범 운영할 지방자치단체 12곳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1인 가구의 고독·고립을 방지하고, 안전.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생애주기별로 교육·상담, 사회적관계망 형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일부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해왔으나 최근 1인 가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내년부터는 중앙정부 차원에서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이번에 선정된 12개 지자체는 △서울 용산구 △부산광역시 △대구 서구·북구 △인천 중구 △광주 동구 △충북 청주시 △충남 공주시 △전남 광양시 △경북 포항시·문경시 △경남 양산시 등이다. 이들 자자체에는 가족센터 1곳당 5000만원씩 총 6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인천 중구 가족센터는 '1인, 1일, 1취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1인 가구 소모임(2∼3인) 운영, 지역 공예마을 연계 사회적관계망 형성 등이 핵심이다. 포항시 가족센터는 지역 기업과 연계한 '지역 맞춤형 1인 근로자 프로그램' 등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구체적 프로그램에 대한 컨설팅, 담당 인력 교육 등을 통해 다양한 사업 모형을 개발하고, 지역 수요에 맞춰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1인가 구의 비중이 지난해 기준 31.7%로 급격히 증가하는 등 1인가구를 위한 맞춤형 지원 정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지역 가족센터를 기반으로 1인 가구의 생애주기별 정책 수요에 부합하는 사회관계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