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차세대 자동차바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구현을 위한 필수 요소로 자동차 90도 회전 주차와 제자리 회전까지 가능한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한 신기술인 e-코너 모듈 선행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개발에 성공한 e-코너 모듈은 아직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세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e-코너 모듈의 컨셉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이를 실제 차량에 접목할 수 있도록 콘셉트를 재정의하고, 자동차 전자제어장치(ECU)를 개발해 시스템 기능평가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신뢰성 검증과 양산성 검토를 통해 글로벌 완성차를 대상으로 실제 차량에 적용하기 위한 양산 수주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자동차에 e-코너 모듈이 적용되면 부품들 사이의 기계적 연결이 불필요해, 차량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다. 휠베이스의 변경이 쉬워지고 도어 방향이나 차량의 크기 설계도 훨씬 자유로워진다.

기존 약 30도 정도의 회전만 가능하던 바퀴도 주차 등 필요한 경우 90도까지 회전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자동차를 옆으로 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크랩 주행’, 제자리에서 회전이 가능한 ‘제로 턴’도 가능케 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2023년까지 4개의 e-코너 모듈을 통합 제어해 실차 기능 구현이 가능한 ‘스케이트보드 모듈’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를 2025년까지 자율주행 제어 기술과 접목해 최종적으로 PBV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의 e-코너 모듈이 탑재된 친환경 도심형 딜리버리 모빌리티 ‘엠비전 투고’.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