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수소 사업 가속화를 위한 승부수를 던졌다. 글로벌 수소 투자 펀드에 핵심 투자자로 참여함으로써 수소 사업 기술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롯데그룹은 석유화학 계열사 롯데케미칼이 ‘클린 H2 인프라스트럭처 펀드(Clean H2 Infrastructure Fund)’에 약 1400억원을 투자한다고 21일 밝혔다.

클린 H2 인프라스트럭처 펀드는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발족한 수소 경제 관련 글로벌 기업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의 공동 의장사인 에어 리퀴드(Air Liquide)와 회원사인 토탈(Total)의 주도로 만들어지는 글로벌 수소 투자 펀드다.

펀드 규모는 약 2조원이다. 전 세계의 수소 저장, 유통 인프라 및 수소 차량 등의 활용과 신재생 에너지를 연계한 수소 생산 등의 프로젝트에 전략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8개사가 참여하는 핵심투자자로서, 아시아 화학회사 중에 유일하게 설립 초기부터 함께했다. 글로벌 수소 기술 동향 파악과 함께 관련 산업 신규투자 기회 모색 및 국내 수소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 회장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며, 그룹 계열사들의 수소 역량 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롯데그룹의 각 계열사들은 환경과 사회에 기반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토대로 국내 수소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7월 탄소중립성장 달성과 함께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 ‘에브리 스텝 포 H2(Every Step for H2)’를 발표했다. △청정 수소 생산 △수소 활용 사업 △수소 사업 기술 발전을 주도한다는 계획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 중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