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방통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동반 출석
  • 골목상권 침해에 "글로벌 사업 성과 나올 것"
  • 스타트업 인수 지적엔 "해외 기업과 경쟁할 수단"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소관 감사대상 기관 종합감사에 출석,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나란히 증인으로 출석한 이해진 네이버 GIO(글로벌투자책임자)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소상공인과 상생하는 방안을 더 적극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대해선 “해외 시장 개척 성과를 앞으로 더 많이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들은 구글(유튜브), 넷플릭스 같은 글로벌 IT기업의 망 무임승차에 대해 역차별을 해소해달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 GIO는 21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소상공인과의 상생 계획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길이 있는지, (이들에게) 보탬이 되는 길이 있는지 경영진과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카카오 계열사 대표들과 여러 차례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대해 밀도 있는 얘기를 나누고 있다”며 “시간을 주시면 더 많은 상생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래 먹거리를 한국이 아닌 해외에서 찾아야 한다는 지적을 받자, 향후 해외에서 더 많은 성과들이 발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소관 감사 대상기관 종합감사에 출석,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GIO는 “해외에서 제페토, 5G 로봇 사업 등에 투자하고 있다. (IT 기업 중에) 매출액 대비 R&D 투자가 가장 많다”며 “일본에선 라인과 야후재팬 합병을 해냈고, 미국에선 웹소설 1등 업체를 인수했다. 유럽에서는 AI 연구소를 인수하고, 중고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인수한 성과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 또한 “AI와 블록체인 등 새 먹거리에 대해 어느 회사보다도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며 “카카오의 사업이 국내에 제한된 것을 잘 알고 있다. 일본과 미국, 동남아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데 아마도 내년부터 글로벌 성과 소식이 더 잘 들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플랫폼 기업이 과도한 수수료를 가져간다는 지적에 “낮출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장은 “개인적으로 플랫폼이 수수료 이익을 독점하는 구조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두 창업자는 구글(유튜브), 넷플릭스의 망 무임승차에 대해 “공정경쟁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공통 의견을 냈다. 이 GIO는 “국내외 기업이 같은 기준으로 망 비용을 내는 게 공정경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김 의장은 “공정한 인터넷 환경이 마련되도록 의원님들께서 힘써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무분별한 스타트업 인수로 인한 문어발식 사업 확장에 대해서도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이 GIO는 ”국내 시장은 네이버, 카카오가 독점한다기엔 아마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시장을 많이 빼앗겼고 경쟁이 버겁다“며 “(네이버가) 시총은 크지만 이통사보다 못한 수익으로 스타트업도 인수하고 기술 투자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글로벌 기업의 엄청난 규모와 인력에 유일하게 대응하는 방법론 중 하나는 열정과 재능이 있는 스타트업과 함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서비스 중단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GIO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미디어로서 영향을 주는 점도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할 것"이라며 "뉴스 서비스는 많은 글로벌 회사도 서비스하고 있고 이용자 편의성 측면도 있기 때문에 서비스 중단은 깊이 고민하고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도 "포털이 가지고 있는 뉴스 유통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혹시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드리고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영진과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