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은 중단하지 않지만 깐깐하게 심사하는 방식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지난 19일에 진행한 은행권과의 회의에서 분양을 받은 사람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되, 꼭 필요하지 않은 대출이 취급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금융당국이 분양가를 기준으로 하는 잔금대출을 거론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일반적으로 중도금 대출까진 주택담보대출비율 등을 산출할 때 분양가를 기준으로 하지만, 입주가 임박한 잔금대출에서는 KB국민은행 시세를 적용해 대출 가능액이 늘어나는 편이다.

또 곧 돌려받게 되는 전세보증금을 고려해 잔금 전체를 대출하지 않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다.

은행은 '불요불급한 대출은 취급하지 않는다'는 방침에 따라 돌려받을 전세보증금을 고려해 잔금 전체를 대출해줄 필요는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까지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서 제외된 전세자금대출과 달리 집단대출은 총량 관리에 포함되기 때문에 은행이 깐깐한 심사를 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