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TSMC에 이어 미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일본 히로시마현에 공장을 신축한다. 일본 공업신문은 20일 마이크론이 최대 8000억엔(약 8조1924억원)을 들여 히로시마현에 D램 공장을 신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마이크론의 새 공장이 창출할 수 있는 일자리가 2000∼3000개 정도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새로 지어지는 공장은 2024년쯤 가동을 시작하게 된다. 앞서 TSMC도 지난 14일 22∼28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을 일본에 지을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공장은 2022년 구마모토현에 짓게 되며, 양산은 2024년 시작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TSMC 신공장 투자액의 절반인 5000억엔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런 보조금 지급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부합하는지 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미·중 마찰의 격화와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세계 각국이 자국 내 반도체 양산에 힘을 기울이는 가운데, 일본 정부 역시 지난해부터 반도체 재료·장비업체의 자국 내 회귀 촉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은 지난해 이미 세계 유수의 반도체 메이커의 생산 및 개발거점의 일본 내 유치를 추진하는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반도체 재료·장비업체의 자국 내 회귀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일본의 경우 현재 강한 경쟁력을 지닌 반도체 완성품 업체는 보유하지 못했다. 다만 막강한 경쟁력을 지닌 소재·장비업체가 한국, 중국, 대만 반도체업체 등에 납품을 하는 사업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대로 방치할 경우 일본 반도체 소재 및 장비업체의 해외진출 흐름이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일본 정부가 적극적으로 완성품 업체들 유치에 나선 것이다. 반도체 업체의 일본 유치 계획은 중국에 대한 기술 유출을 방지하고, 미국과 대만 등과 함께 중국 포위망을 구축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이 제조업 2025를 추진하면서 반도체 기술자립을 위해 일본의 관련 기업을 매수합병하는 움직임을 사전에 막겠다는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