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웅 녹취록 등엔 “섣불리 윤리위 가져가는 건 정치적 행동”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정치적 언어로 미숙했다는 건 충분히 지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본인의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생각해서 사과를 주저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본인이 (전씨) 모의재판 때문에 호남 지역에서 상당히 호감을 산 후보이기 때문에 이런 사안에 민감하게 대처하는 게 좋았다”며 “일이 더 발전하지 않도록 조속히 조치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이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체제 이후 당은 한번도 다른 의견을 낸 적이 없다”며 “후보 개인 사견에 당 입장을 내긴 어렵지만 당 대표로서 제 입장은 변함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공개된 김웅 의원과 ‘고발사주’ 제보자 조성은씨 녹취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김웅·정점식 의원을 요구한 것에 대해선 “섣불리 윤리위에 가져가는 건 굉장히 정치적인 행동”이라고 했다. 다만 “두 의원이 책임져야 할 게 있다면 저희가 감싸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용판 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가짜 돈다발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의정활동에서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묻기 시작하면 민주당 의원 중에 책임질 분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