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기반 XR 콘텐츠 수출 계약 체결…수출 누적액 2300만불 달성
  • 연말 말레이시아 5G 상용화 맞춰 실감형 K-POP 서비스 제공

LG유플러스 XR사업기획팀 구성원들이 셀콤 측에 수출한 VR 콘텐츠와 함께 수출 계약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에 5G 기반의 확장현실(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약 100만불 규모의 이번 계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5G 누적 수출 2300만불을 달성했다.

LG유플러스와 셀콤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협력을 맺고 K-POP 중심의 5G 실감형 미디어를 서비스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VR·AR을 포함한 5G 서비스 담당조직, 개발부서, 해외제휴 관련 부서에서 6개월간 협의를 마친 끝에 지난 19일 최종 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양사는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높은 말레이시아에서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음악무대, 스타데이트 등 아이돌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VR 영상을 통해 선호하는 스타를 직접 만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고, AR을 통해선 스타와 춤을 추거나 동영상·사진을 함께 찍는 체험을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XR 콘텐츠 수출로 누적 2300만불 이상의 5G 수출을 달성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3월 태국의 최대 이통사인 AIS와 XR 콘텐츠 협력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PCCW(홍콩), 청화텔레콤(대만), KDDI(일본)에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했다.

이담 나와위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 CEO는 “셀콤은 최고의 5G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관련 기업들과 다방면으로 적극적인 협력을 하고 있다”면서 “LG유플러스를 통해 말레이시아 고객에게 양질의 해외 VR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사업담당(상무)은 “앞으로 5G 기반의 XR 콘텐츠·기술·솔루션 영역에서 유의미한 진화를 함께 이뤄갈 수 있도록 셀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