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투기·함정 분야 국내 최고 수준 기술력 바탕 '시너지' 기대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현대중공업이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개발 프로젝트' 완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KAI는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최되고 있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서울 아덱스)'에서 현대중공업과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경항공모함의 고정익‧회전익 항공기, 무인기 등 함재기 운용 및 관제를 비롯해 군수지원체계, 훈련체계, 시험평가 분야 등에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 각각 전투기와 함정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있어 경항모의 건조부터 운영·유지, 함정 및 함재기 운영 능력 육성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KAI는 국내 유일의 항공기 체계종합업체로 항모 건조의 핵심적인 분야인 함재기 운용에 대한 기술적인 과제 해결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경항모의 주 전투력은 함재기에 달렸다. 함재기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느냐에 사업의 성공 여부가 결정된다. KAI가 개발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도 경향모에 탑재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해군으로부터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개념설계를 수주해 지난해 12월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지난 6월에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에서 무인항공기와 무인 함정(수상·잠수정) 등을 운영할 수 있는 통합 전투체계를 적용한 한국형 경항모 최신 모형을 공개한 바 있다.

안현호 KAI 사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경항모가 성공적으로 개발되어 대양해군으로 성장하길 기원한다"며 "항공기 운용, 정비, 훈련체계 등 일체의 노하우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유사 이래 대한민국이 보유하는 가장 중요한 국가급 전략자산이 될 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을 조선과 항공 분야를 대표하는 양사가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과 19일 서울공항에서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