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은 “한국물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 재확인”

[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 달러(약 1조7710억원)규모의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3.25년 만기 7억 달러, 5.5년 만기 5억 달러, 10년 만기 3억 달러로 구성된 고정금리채 형태로 발행됐다.

금리는 각 만기별 산은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됐다. 특히, 만기 3.25년물은 한국계 기관 최초로 3개월 미국 달러 리보 기준 마이너스 가산금리(-7bp)로 발행했다.

산은은 이달 초 역대 최저 가산금리를 달성한 외평채 10년물을 벤치마크로 활용, 금리 상승기에도 장기 외화자금을 안정적으로 저리에 조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 국가·국제기관급(SSA) 투자자가 투자자의 42%를 차지했다.

그린본드로 발행한 3.25년물로 조달한 자금은 산은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 관리체계에 따라 2차전지와 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등 그린뉴딜사업에 쓰인다.

산은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경계감과 신흥국 부채리스크 확대 등 대외변수에도 불구하고 한국물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