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산은, 구조조정기업 자금으로 제 잇속 챙겨"

서대웅 기자입력 : 2021-10-15 10:21
"HMM 9개월 수익 27억원뿐…당국, 운용실태 전반 감사해야"

[사진=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이 구조조정 관리를 받는 기업의 자금으로 제 잇속을 챙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산은에서 제출받은 'HMM 보유 여유자금별 운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HMM 여유자금 4조308억원의 67.4%가 산은에 맡겨졌다고 밝혔다.

이 중 85%에 이르는 2조3107억원이 정기예금에 들어 있으며 수시입출금식 특정금전신탁(MMT)과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에 각각 3790억원과 277억원이 가입돼 있다.

산은을 포함한 전 금융사를 기준으로 보면 HMM의 전체 여유자금 중 63.2%(2조5477억원)가 정기예금에 쏠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MDA와 MMT(RP)가 각각 24.9%(1조41억원)와 7.8%(3140억원)를 차지했다.

올해 9개월간 여유자금 운용을 통한 수입은 만기 도래 전 상품을 제외하고 27억원에 그쳤다. 만기가 있는 상품의 향후 예상 이자 수입도 40억원에 불과하다.

이처럼 여유자금을 활용한 수익이 저조한 것은 산은의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저금리 상품에 돈을 맡겼기 때문이라고 강 의원은 분석했다.

강 의원은 "산은이 구조조정 기업인 HMM의 여유자금 대부분을 산은 금융상품에 묶어두고, 이자 수익과 실적 올리기에 사용한 것은 모럴해저드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HMM 외 다른 구조조정 관리 대상 기업에서도 이러한 주먹구구식의 비효율적인 자금 관리가 이뤄지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산은이 구조조정을 관리하는 기업의 여유자금 운용실태를 감사해야 한다고 금융당국에 주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