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디지털금융 혁신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양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한 AI·로봇기술 연구 △첨단 ICT, 디지털 인증 기술 분야에 대한 업무 공유 및 기술 교류 △융합형 디지털 금융 혁신 신기술 창출을 위한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국가 과학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창조적 원천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그 성과를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연구기관이다. AI·로봇, 바이오·메디컬 융합, 국가기반 기술 등 융·복합 미래원천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연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ICT, 디지털 인증의 신기술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금융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하나은행의 대표 모바일 서비스인 하나원큐의 디지털 인증 기술인 '얼굴인증'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K-마스크 연구 기술을 디지털 인증 서비스에 적용해 안전성과 편리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은 "하나은행의 특화된 ICT·정보보안 노하우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AI·로봇기술이 만나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면서 "언택트 시대에 손님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인증기술의 고도화를 위해 양사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