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맘스터치, LF푸드, CJ푸드빌]


한국인의 ‘밥심’은 옛말이 됐다. 바야흐로 ‘육심’의 시대가 도래했다.

최근 한우정책연구소의 발표를 보면 지난해 국내 1인당 육류(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소비량은 54.3kg으로 쌀 소비량(57.7kg)의 94% 수준까지 근접했다. 내년은 사상 최초로 육류 소비량이 쌀 소비량을 추월하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가정 내 육류 소비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농축수산물 거래액이 약 624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가량 늘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집밥 트렌드로 집에서 고기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면서, 식품·외식업계는 ‘미트 마니아’를 위해 고기 본연의 맛을 특색 있게 살린 신메뉴 출시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맘스터치는 바베큐 특유의 깊은 풍미를 버거로 즐길 수 있는 ‘텍사스바베큐치킨버거’를 출시했다.

바삭한 닭다리살 패티와 고소한 베이컨 등 풍부한 두 종류의 고기 식감이 스모키 바베큐 소스의 깊은 맛과 잘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 고소한 체다치즈소스와 담백한 피클 소스로 맛의 균형을 잡았다는 게 맘스터치 측의 설명이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의 레스토랑 간편식(RMR) 제품인 ‘빕스 오리지널 바비큐 폭립’도 인기다. 빕스 오리지널 바비큐 폭립은 육즙을 품은 돼지 등갈비에 후추향이 스민 빕스 특제 소스가 어우러지는 메뉴다. 이미 고기를 익힌 완조리 제품으로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로 데우기만 하면 된다.

LF푸드 일식 라멘&돈부리 전문점 하코야는 최근 미트 마니아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돈마호크를 이용한 퓨전 돈카츠 ‘돈마호크카츠’를 선보였다.

돈마호크는 소고기 부위인 토마호크에서 착안한 이름으로 삼겹살과 등심, 가브리살, 갈비살 4가지 부위를 한 번에 맛볼 수 있다. 하코야의 돈마호크카츠는 가정에서 조리하기 까다로운 돈마호크를 통째로 튀긴 후 급속냉동시킨 제품이다.

프레시지의 육류 브랜드 스미스푸줏간에서 선보인 신제품 ‘특수부위 스테이크 세트’ 3종은 엘본, 티본, 돈마호크 등 특수부위로 이뤄진 ‘본인(Bone-in) 스테이크’로 구성됐다.

본인 스테이크는 뼈가 붙어 있는 부위로 구성해 육즙이 풍부하고 식감이 좋다. 엄선된 원육을 집에서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두께로 손질하고 특제 시즈닝을 함께 동봉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밥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정에서도 외식 매장 수준의 고기 맛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고기 본연의 맛을 극대화 시키는 차별화된 메뉴 전략이 소비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