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컴투스 주가가 상승 중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컴투스는 이날 오후 3시 6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만600원 (10.50%) 오른 11만16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컴투스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와 상승효과 가능성이 있는 콘텐츠기업에 한 투자의 현재 평가액이 8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메타버스 관련 콘텐츠 가치사슬에 유망하다고 평가한 위지윅스튜디오. 데브시스터즈, 정글스튜디오, 케이뱅크 등에 올해 총 3500억원을 투자했다.

컴투스는 이들 기업 중 현재 주식이 거래되는 기업의 지분 평가액이 이달 15일 기준 7200억원을 넘어섰고, 여기에 주식이 거래되지 않는 기업에 대한 투자원금을 합하면 총 평가액이 80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컴투스는 올해 3월 위지윅스튜디오 신주 유상증자에 450억원 규모로 참여했으며 8월에 1607억원을 더 투입해 지분율을 38.11%로 높이고 경영권을 인수했다. 컴투스가 보유한 위지윅스튜디오 지분의 가치는 15일 기준으로 3629억원이다.

컴투스는 2010년부터 투자해온 데브시스터즈에 올해 2월 278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더 해 2대 주주(지분율 14.56%)에 올랐다. 컴투스 보유 데브시스터즈 지분의 현재 평가액은 2270억원이다.

올해 5월 케이뱅크에 신주 유상증자(지분율 2.1%)로 투자한 500억원은 현재 평가액이 1300억원에 달한다고 컴투스는 밝혔다.

컴투스는 이 외에 게임사 올엠과 그램퍼스, 웹툰·웹소설 기업 엠스토리허브, 웹드라마·영상콘텐츠 기업 와이낫미디어와 미디어캔 등에 700억원을 투자했다.

컴투스의 지주사인 게임빌은 미국 콩스튜디오 지분 4.5%를 보유하고 있으며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원에서는 지분 38.43%를 소유해 2대 주주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