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경찰과 검찰 간 '불협화음' 논란과 관련해 경찰 내 불만을 인정했다.

18일 김 청장은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의 불만이 있다. 검찰의 좀 더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찰과 검찰 간 '불협화음' 논란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옛 휴대전화' 확보 과정에서 표출됐다.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음에도 검찰이 경찰과 별개로 압수수색에 나섰기 때문이다.

김 청장은 "지난번 검찰총장과 이야기할 때도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으니 좀 더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의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검찰총장이) 전적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일 사안에 대해 영장이 청구된 것인데, 이러한 긴급 사안은 긴밀하게 협조해야 더 효과적"이라며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이 확보한 유 전 기획본부장 최신 휴대전화는 파손이 심해 분석 작업이 쉽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 청장은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빈틈없이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