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창룡 경찰청장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오는 20일로 예고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 주동자 처벌을 예고했다.

18일 경찰청에 따르면 집회와 행사가 금지된 서울 도심권에서 실시되는 불법집회에 대해 경찰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집결 단계에서부터 차단할 계획이다.

특히 기습적으로 차단선 밖에서 집결하거나 신고 인원을 초과해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 법과 원칙에 따라 즉시 집회 해산과 관련자 현행범 체포를 실시한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국민 인내와 노력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앞둔 중차대한 시기에 대규모 집회로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엄정하게 수사하는 동시에 주동자 처벌을 예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