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렴연수원, 온라인 연수과정 22일까지 운영

전현희 권익위원장. [사진=유대길 기자]


한국의 주요 반부패 법령·제도를 인도, 말레이시아 등 22개국 반부패 관계기관에 알리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청렴연수원은 한국의 우수한 반부패 정책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하기 위한 온라인 연수과정을 오는 22일까지 비대면으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수에는 인도 국가반부패위원회, 말레이시아 부패방지위원회, 세르비아 부패예방청, 세네갈 부패경제범죄청 등 22개국 반부패 관계기관에서 공무원 총 44명이 참여한다.

교육은 영어로 진행된다. 청렴도 측정과 부패영향평가, 부패·공익신고자 보호제도 등 한국의 주요 반부패 제도와 '청탁금지법',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등 반부패 법령에 관한 강의로 구성됐다.

청렴 웹드라마 '달고나 시즌2', 청렴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등 권익위가 공직자와 일반국민을 위해 제작한 다양한 청렴교육 콘텐츠도 영어자막으로 제공된다.

유엔(UN),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의 반부패 정책 동향을 소개하고, 연수에 참여한 국가들이 최근 반부패 활동을 상호 공유하는 시간도 갖는다.

권익위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세계 각국 공무원들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연수과정을 운영해 왔다. 그동안 62개국 약 200명이 연수에 참여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지난 6월 유엔총회 반부패 특별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선언문은 각국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며 "한국의 반부패 정책과 경험이 개발도상국의 반부패 역량 강화, 청렴도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