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모어 주가 15일 개장하자마자 14%대까지 급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전자담배 기업 스모어인터내셔널홀딩스(思摩爾國際, 이하 스모어, 06969.HK)의 주가가 15일 미국 전자담배 판매 승인 소식과 실적 호조에 힘입어 급등했다. 

15일 홍콩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스모어의 종가는 37.10홍콩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9.76% 급등했다. 이날 개장하자마자 14%대까지 치솟기도 했다. 시가총액(시총)은 2230억 홍콩달러(약 34조원)로 집계됐다. 

이 같은 급등세는 중국 당국의 규제에도 스모어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거둔 것에 따른 것이다. 14일 스모어는 1~3분기 누적 매출이 40억98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6.2% 늘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71.6% 증가한 42억2400만 위안에 달했다.

여기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첫 전자담배 제품 승인 소식도 주가를 끌어올리는 데 한몫했다. FDA는 앞서 지난 12일(현지시간) RJ레이놀즈사의 전자담배 브랜드인 '뷰즈'가 제조하는 전자담배 기기와 액상 카트리지를 승인했다. 이는 사상 처음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승인한 것이다. 

FDA는 성명에서 자료 분석 결과 뷰즈의 독성이 일반 담배와 비교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뷰즈의 전자담배가 흡연자들이 담배를 끊거나 흡연량을 크게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중국 증권매체 즈퉁차이징은 미국 FDA가 전자담배에 대한 문호를 열면서 이를 계기로 전자담배 시장에도 큰 변화가 발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중국 당국의 규제로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중국 전자담배 기업의 주가가 본격 반등세를 탈 것이라고도 전했다. 앞서 지난 8월 중국 관영 언론과 당국이 음주·전자담배 유해성을 지적하면서 관련 종목을 중심으로 투매 물량이 쏟아진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