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IA 국장 첫 방한...文 "한미동맹 안보의 근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접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방한 중인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접견하고 한반도 정세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청와대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번스 국장에게 "취임 후 첫 방한을 환영하며, 늦었지만 세계 최고 정보기관 수장으로 취임한 데 대해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고, 번스 국장은 "문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한반도 평화 정착 의지와 노력에 깊은 존경을 표한다"고 화답했다.

한·미동맹 및 정보협력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한·미동맹은 우리 안보의 근간"이라며 "양국 간의 긴밀한 정보협력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지탱하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범죄, 테러, 반확산, 사이버 등으로 확대되고 있는 정보협력이 더욱 심화·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향후 긴밀한 정보협력을 바탕으로 양국 간 협력의 지평을 넓히는 데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미국 정부가 아프간 조력자의 원활한 이송을 적극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번스 국장은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데 역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다음 주에는 헤인스 DNI 국장이 5개월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헤인스 국장은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 등 미국의 15개 정보기관을 총괄한다.

미국 정보당국의 고위 당국자가 잇따라 한국을 찾으면서 일상적인 정보협력 강화 외에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동향에 있어 한국 측과 머리를 맞댈 필요가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