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5일 대우조선해양을 매각하지 않고 다른 방안을 검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매각 만이 살길이라고 하지 말고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이 회장은 "다양한 대안을 고민하는 부분은 공감한다"면서도 "매각 과정이어서 공개적으로 대안을 공식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각 가부가 결정될 때까지는 매각에 집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현재로선 일시적인 수주 실적이 개선된다고 하지만 대규모 적자를 보이고 있고, 기초적인 경쟁력이 취약한 부분이 있다"며 "대안을 검토할 때는 기업 경쟁력 등도 판단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안을 검토해야 할 시기가 오면 기업 경쟁력과 산업구조를 판단해 열심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