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애스톤 美면역항암학회서 암 치료백신 연구성과 발표

전환욱 기자입력 : 2021-10-13 22:40

[사진=차백신연구소]




차백신연구소와 애스톤사이언스가 오는 11월 미국 면역항암학회(SITC)에서 암 치료백신으로 개발 중인 'AST-021p'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연구 내용은 암세포에 의한 특이 단백질인 HSP90의 일부분을 항원결정기(Epitope) 사용 암 치료백신 AST-021p의 유방암 마우스 모델을 활용한 병용요법 효과에 대한 것이다.

AST-021p는 이번 연구에 지난 2월 차백신연구소가 기술 이전을 완료한 면역증강제 L-pampo(엘-팜포)를 사용했다. 엘-팜포를 비롯한 면역증가제를 병용했을 때의 종양 성장 억제 및 면역원성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AST-021p는 표준치료법이 없는 재발성 혹은 진행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 9월 유럽종양학회(ESMO)에선 다양한 종양 동물모델에 대해 엘-팜포를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투여 시 대조군 대비 종양 크기가 93.1% 줄어든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차백신연구소는 면역증강제 기술을 바탕으로 오는 22일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12~13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 중이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애스톤사이언스와 공동으로 개발하는 암 치료백신은 물론 만성 B형 간염 치료백신, 재조합 대상포진 백신 등 시장 규모가 큰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는 만큼 현재의 기업 밸류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