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민택 토스뱅크 대표 [사진=토스뱅크 제공]

대출 한도 소진을 우려해 신규 가입을 중단했던 토스뱅크가 닷새 만에 사전신청자 10만명에게 서비스를 오픈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이날 오전 10시께 사전신청자 중 10만명을 대상으로 신규 가입이 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토스뱅크 측은 "대출 속도 조절 차원에서 10만명에게 추가 오픈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의 대출액은 지난 8일 기준 이미 3000억원에 육박했다. 금융당국이 정한 토스뱅크의 올해 대출 총량 수준인 5000억원의 60%에 달하는 수준이다. 대출 중단을 우려한 토스뱅크는 지난 9~12일 사전 신청 고객의 신규 가입을 중단한 바 있다. 현재 토스뱅크 사전신청자 가운데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고객은 111만명에 이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