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왕시청 28년 만에 증축, 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

[사진=의왕시 제공]

김상돈 경기 의왕시장이 13일 청사 증축과 관련, "시 청사 면적 확충과 공무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통해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날 김 시장은 "의왕시청이 지난 1993년 9월 개청 이후 무려 28년만에 증축됐다"면서 이 같이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증축은 최근 도시개발 사업 등으로 인한 인구수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 증대와 적정 규모의 사무 공간 확보를 위해 진행됐다는 게 김 시장의 전언이다.

총 사업비는 약 100억원으로, 지상2층 행정동(2027㎡)과 의회동(791㎡), 지상1층 필로티 주차장을 배치했다.

증축된 행정동에는 외청 환경과, 공원녹지과와 본청 자치행정과, 기업지원과, 도시재생과 5개 부서가 이전할 예정이며, 의회동은 민원상담실, 회의실 등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사진=의왕시 제공]

김 시장은 사전 현장점검 실시 후 오는 18일부터 해당 부서를 이전시켜 근무하도록 할 예정이며,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한 안내를 거쳐 내방객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김 시장은 청사 증축으로 사무 공간 부족을 해소하고, 외부시설에 분산된 서비스를 시청내로 배치하는 만큼 민원인의 업무 편익이 증진되면서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