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화천대유의 역설

최신형 정치부 부장입력 : 2021-10-14 00:00

[사진=아주경제 DB]


'장두노미(藏頭露尾)' 진실의 꼬리는 드러나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민낯이 여지없이 까발려졌다. 단군 이래 최대 공익사업은 '정치·법조·토건' 세력이 합세한 아수라 게이트로 확전됐다. 억강부약(抑强扶弱)의 대동세상(大同世上)은 간데없고 부강억약(扶强抑弱)의 역주행만 남았다. 화천대유의 운은 딱 여기까지다. 법치는 주역보다 강하다. <최신형 정치부장>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