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악의 전력난에...中리커창 "지방정부, 전력 제한 조치 시정해라"

최예지 기자입력 : 2021-10-12 15:10
리커창, 국가에너지위원회서 일률적 전력사용 제한 시정 국가에너지위원회, 2년 만에 개최...전력난 심각한 중국 '中전력난 원인'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 조치 지적한 듯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사진=AFP·연합뉴스]

중국이 사상 최악의 전력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최고위급 지도자들이 에너지 관련 회의를 2년 만에 개최하고 지방정부의 일률적인 전력 사용 제한 조치를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의 전력난 충격이 심각하다는 걸 보여주는 대목이다. 

11일 중국 관영 매체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9일 제5차 국가에너지위원회를 주재해 "탄소 정점과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은 중국 경제의 변혁과 고도화를 위한 움직임"이라며 탄소 정점과 탄소중립 목표를 과학적이고 질서 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리 총리는 전국을 하나의 바둑판으로 비유하며 지방 정부가 서두르지 말라고 지적했다. 전력과 석탄의 수급이 모순되는 최근의 상황을 취합해 실증 및 연구를 통해 탄소중립으로 가는 시간표와 로드맵을 차례로 제시하라는 얘기다. 

이어 일부 지역의 일률적 전력 사용 제한 및 공장 가동 제한 문제를 해결해 북부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청정에너지의 비중을 높이고 시장 메커니즘을 통해 에너지 절감, 탄소중립을 촉진해 친환경 개발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는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能耗雙控)'라고 불리는 탄소 중립 정책을 지적한 것으로 분석된다.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란 중앙 정부가 연초 세운 계획에 따라 각 지방 정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에너지 소비 총량과 총에너지 소모 규모를 일정 수준 이내로 통제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올해 GDP 대비 에너지 소비량을 작년보다 3% 줄이는 목표를 제시한 상태다.

하지만 많은 성(省)들은 목표를 달성하기는커녕 지난해보다 오히려 크게 늘어났다. 실제로 닝샤, 장쑤, 푸젠, 광둥, 윈난, 광시 등 6개 성·자치구가 에너지 이중 통제 기준을 모두 충족시키지 못해 1급 예비경고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방 정부가 부랴부랴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강도 높은 전력 제한 조치를 취하며 전력 대란이 빚어진 셈이다.
 
최근 중국은 전력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국 상당 지역에선 이미 계획 정전과 가동 중단이 잇따르고 있다. 중국 31개 성(省) 가운데 제조업 중심지인 장쑤·저장·광둥 등 20여곳에 전력공급 제한령이 내려진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 2일부터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탄광이 폐쇄된 상황이다. 가뜩이나 부족한 석탄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력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중국 당국은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등 열을 올리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리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석탄 수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단전이 발생해 경제 운용과 주민 생활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전기요금을 올린다고 밝혔다. 일반 주민용은 10%, 농업용은 15%, 에너지 다소비 업종용은 최대 20%까지 각각 올릴 방침이다.
 

중국 지역별 전력 제한 현황[그래픽=아주경제]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